강혜빈 님과 함께한 [홀로그램: 우리는 무지개처럼 한 점에 기록된다] 강좌 > 활동기록

사이트 내 전체검색

활동기록

강혜빈 님과 함께한 [홀로그램: 우리는 무지개처럼 한 점에 기록된다] 강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악어새 작성일 18-07-19 16:15

본문




 

 

 

 

b5fc9997dcc71a38bb201bd348d11288_1537893432_9392.jpg

2018년 5월 23일 부터 6월 27일까지!
 6주동안 시인이자 사진가인 강혜빈님과 함께하는 창작교실을 진행했습니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퀴어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창작의 공간, 금전적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창작공간을 만들기 위한 프로그램이었는데요, 
시와 사진이라는 너무 멋진 커리큘럼을 가지고 흔쾌히 강의를 맡아주신 강혜빈님께 다시한번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6주간의 커리큘럼은 시(poet)와 사진(photo)에 대한 내용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시 과제와 사진 과제가 함께 있어서 사진알못인 저는 조금 부담스럽기도 했지만, 
수강생 모두 너무너무 멋진 삶의 순간을 글로, 또 사진으로 담아서 함께 나누었다는 사실! 

그러고보면 시와 사진이 얼마나 가깝고 또 멀까요? 
그 사이에서 우리들은 어떤 것을 생각하고 또 경험할 수 있었을까요?

 

 

 

b5fc9997dcc71a38bb201bd348d11288_1537893983_5663.png
 

 

 

특별히 강혜빈님의 시와 사진 작품을 함께 보면서, 시와 사진이 우리 삶 속에서 함께 만나는 지점,
특히 퀴어하게 만나는 지점에 대해서 함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는 점이 정말 매력적이었습니다! 
각 회차의 이름부터 너무너무 퀴어하지 않나요? 

 

 

 


KakaoTalk_20180810_115331064.jpg

 


첫시간에는 인권재단 사람에서 만나 인사를 나눴답니다.
화면에 띄워진 사진에 대해 설명하시는 혜빈님과 경청하는 모든 수강생 분들!

사실 이번 모임은 빔프로젝트 사용과 공휴일(현충일과 선거)때문에 장소가 상당히 유동적이었답니다 ㅠㅠ..
불편하셨을텐데 끝까지 참여해주신 수강생분들과 작가님께 다시한번 감사를 ㅠㅠ!

사진과 시라는, 어떻게 보면 참 달라보이는 두 매체가 어떻게 연관 될 수 있을지 
내 안에 사진을 찍게하는, 시를 쓰게하는 원동력이 있다면 그것이 무언인지 같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스스로에 대해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었어요.
당연한 이야기지만 혐오발언 없이, 각자 보여주는 서로에 대해 이야기 할 수 있어서
너무 소중한 시간이었답니다!

 

 

 

b5fc9997dcc71a38bb201bd348d11288_1537893452_4182.jpg


즐거웠던것 중 하나는 각자의 글을 스스로 읽고, 또 다른 사람이 읽는 걸 듣는 낭독 시간이었습니다!
글자가 소리를 입고 서로 다른 목소리로 들려올때 느껴지는 (약간의 부끄러움과) 뿌듯함!
그리고 새롭게 읽어지거나 느껴지는 순간들이 너무 좋았습니다!
다들 낭독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이 보이네요! 

 

 

 

 

b5fc9997dcc71a38bb201bd348d11288_1537893452_312.jpg


벌써 세번째 창작교실이지만, 어느 창작 교실이든 너무 빨리 끝난다는 느낌이 드는 거 같아요 ㅠㅠ
처음엔 6주가 되게 길 것 같지만 막상 시작하고 나면 6주는 정말 후다닥! ㅠㅠㅠ


6주의 주제는 '우리가 무지개라면' 이었는데요 
우리 각각이 무지개를 담고 있는 물방울처럼, 어떤 순간에는 흩어지고 또 어떤 순간에는 같이 만나 함께 간다고 생각하면 좋을 것 같다고 하시는 작가님의 이야기를 듣고 빠른 필기! ㅋㅋㅋ!


어디에나 있을 퀴어 창작자, 독자들을 이야기 하는 것 같아서 독자인 저도 어쩐지 마음이 뿌듯해지고
아쉬움도 잘 갈무리 할 수 있게 되는 이야기였어요!  
 

 

 

 b5fc9997dcc71a38bb201bd348d11288_1537893452_0718.jpg

b5fc9997dcc71a38bb201bd348d11288_1537893452_1384.jpg 

b5fc9997dcc71a38bb201bd348d11288_1537893452_1994.jpg 




퀴어 창작자들이 있다는 것이 퀴어 독자인 저로서는 상당히 용기가 되는 일이기도 한데,
창작교실에서 윤리적인 고민을 나누는 퀴어 창작자 분들을 만나면 어쩐지 힘이 나고 그렇습니다!
앞으로도 무지개책갈피는 더 열심히, 퀴어 창작자/독자를 응원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려고 해요!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리고, 후원도 부탁드립니다! 

 


(*후원계좌는 국민 823701-04-291039 (무지개책갈피) 입니다!) 

 


그럼 다음엔 또 다른 프로그램으로! 또 열심히 뛰겠습니다 :)

 


이메일 : rainbowbookmark@hotmail.com   |   트위터 : @rainbowbookm 후원계좌 : 국민은행 823701-04-291039   |   예금주 : 이보배(무지개책갈피)
Copyright © 2018 무지개책갈피.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