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나(Nana) > 국외 퀴어문학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외 퀴어문학

본문

나나(Nana)
저    자에밀 졸라(Emile Zola) / 김치수 역
장    르 장편소설
출판사문학동네 / 2014(1880)

『나나』는 프랑스 소설가 에밀 졸라의 자연주의 문학론이 집대성된 ‘루공마카르 총서’ 스무 권 중 아홉번째 작품이다.

 

 이 소설은 파리의 신인 여배우 ‘나나’가 타고난 육체적 매력으로 파리 상류사회 남자들을 유혹해 차례로 파멸시킨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나나는 신경증과 알코올중독이라는 유전적 특성을 물려받았고 인간을 짐승으로 만드는 가난한 환경에서 자랐지만, 타고난 육체적 매력 덕분에 〈금발의 비너스〉라는 연극의 비너스 역으로 데뷔한 뒤 하룻밤 만에 파리 전체를 떠들썩하게 만드는 인기 스타가 된다. 대리석 같은 육체와 치명적인 성적 매력으로 관객들을 압도한 나나의 집 앞에는 그녀를 만나고 싶어 하는 남자들이 줄을 서 있고, 나나는 그들을 귀찮아하면서도 돈과 쾌락이 가져다주는 달콤한 유혹에 길들어간다.


금욕적인 생활로 이름 높은 황후의 시종장 뮈파 백작, 부유한 은행가 스타이너와의 화려하고 사치스러운 관계, 위공 부인의 아들 조르주(또한 그의 형인 필리프 대위)와의 열정적인 연애, 동료배우 퐁탕과의 자기 파괴적 관계, 여자 친구 사탱과의 동성애 등 나나는 방탕하고 극단적인 관계를 맺으며 상대를 차례차례 파멸에 이르게 한다. 작품에서 포슈리가 그녀의 파괴적인 매력에 대해 쓴 ‘황금 파리’라는 제목의 신문기사처럼, “쓰레기에서 날아온 햇빛 색깔의 파리 한 마리가 거리에 즐비한 시체에서 죽음을 채취해, 보석처럼 반짝이는 모습으로 윙윙대고 춤을 추며 궁전 창문으로 들어가서는 남자들 몸에 앉기만 하면 그들을 썩게” 하는 것이다.

평생 돈과 욕망을 뒤쫓는 삶을 살았던 나나는 파리에서 자취를 감추었다 돌아와 호텔에서 비참한 최후를 맞이하게 된다. 때마침 보불전쟁이 발발해 시위대가 거리로 쏟아져나오고, “베를린으로! 베를린으로! 베를린으로!”라는 시위대의 외침 소리가 울려퍼진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이메일 : rainbowbookmark@hotmail.com   |   트위터 : @rainbowbookm 후원계좌 : 국민은행 823701-04-291039   |   예금주 : 이보배(무지개책갈피)
Copyright © 2018 무지개책갈피.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